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소장/전시표본

소장/전시표본

제목 [조류] 울새

* 학명: Luscinia sibilans

* 목: 참새목
* 과: 딱새과

현재 이름의 유래에서는 의견이 분분하지만, 울음소리가 구슬프다고 하여 울음새라고 불리던 것으로부터 유래되었다는 주장이 가장 유력하다. 영어 이름 또한 휘파람을 부는 새라는 라틴어에서 유래되었으며, 그만큼 울음소리가 특별하다.

멀리서 보면 참새와 그 생김새가 유사하지만, 얇고 뾰족한 부리와 비교적 긴 다리를 가진 형태적 특성이 분명하다. 그 외에도 전체적으로 연한 녹색을 띤 갈색의 깃털을 가지고 있으며, 가슴과 배는 흰색 바탕에 갈색의 비늘무늬가 있다.

봄과 가을에 우리나라를 통과하는 나그네새로, 따로 사냥을 하지 않고 숲 속의 바닥에서 먹이를 찾는 작은 새이기 때문에 울창하고 깊은 산 속의 침엽수림 보다는 도시의 공원이나 작은 삼림 지역에 주로 서식한다. 하지만 도시에서 주로 삶을 살아가는 여러 새들과 마찬가지로, 높은 건물의 유리벽을 숲으로 착각하여 부딪혀 목숨을 잃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고, 또 도시에서 발생하는 여러 전자파 때문에 철새로서 자신이 돌아가야 할 길을 잃어버리는 경우도 최근 조사에서 많이 밝혀지고 있다고 한다.


红尾歌鸲 / Luscinia sibilans

 

对于红尾歌鸲名字的由来意见纷纷因为叫声很凄凉被叫做啼鸟这种说法是最有说服力的这也意味着此鸟叫声的独特性

雌雄的外形很相似但是雌性比雄性身躯很小尾巴的红色羽较少下面部分的网状纹理颜色很浅且不完整从远处看和麻雀相似但嘴相对较薄较尖脚较长因此很容易区分开

它是春季和秋季经过韩国的候鸟并不特意捕食由于在树林中的地面上找吃的所以主要栖息在城市的公园或小的森林地区而不是葱郁的深山里

类别麻雀- 斑鸫 采集地:,采集日期: 灭种危机等级 IUCN 需要被关注的物种


이전 긴꼬리헝양진이
다음 박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