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소장/전시표본

소장/전시표본

제목 [화석] 파충강

* 학명 : Mesosaurus brasiliensis

* 분류계급 : 동물화석

 이 표본은 고생대의 파충강 중룡목, 메소사우루스 화석이다.

메소사우루스(중간 도마뱀)는 페름기 초기에 남아프리카와 남아메리카에 서식한 파충류의 한 속이다. 고생대 페름기에 번성하였던 최초의 담수성(염수에 대응하여 염분의 함유량이 적은 보통의 육수) 파충류로서 크기는 약 40Cm 정도이며 물에서 육지로 발전해 온 진화의 경향을 거슬러 다시 수중 생활로 돌아간 파충류이다.

남미의 브라질과 아프리카 남부에서 발견되고 있지만 아프리카에서 산출된 표본은 좀처럼 찾아보기 어렵다. 하지만 두 대륙에서 발견되는 이 파충류는 페름기 때에 두 대륙이 하나의 대륙이었다는 것을 확인 해 주는 대륙 이동설을 뒷받침해 주는 주요 증거이기도 하다.


Reptilia / Mesosaurus brasiliensis

This piece is a type of reptile known as the ‘Mesosaurus,’ which means ‘middle lizard.’

Mesosaurus was a type of lizard that was native to the South America and the southern parts of Africa during the Permian period. It is generally a saltwater species but they have discovered instances where the creature inhabited freshwater or hypersaline waters. It is no texclusively a Marine reptile. It tended to be around 40 centimeters in size. It is thought to be a creature that lived primarily in the waters but, after evolution, it was able to come to land. Interestingly enough, this creature would then go on to experience another change and return again to the water.

While we know that this was found on both continents we are also aware that it is very difficult to find African versions. However, the fact that they do exist in both places is proof that during this time in the Permian both Latin America and Africa were one continent. 


爬行 /Mesosaurusbrasiliensis

爬行类动物全身用鳞片或坚硬的表皮包裹适应干燥环境, 用肺呼吸, 是可以自由调节体温的变温动物

该标是属于爬行纲中龙目中龙属的化石中龙属作为生存在古生代的水生爬行类具有中型蜥蜴的含义它们用脚蹼爬行并长有尖利的牙齿虽然这种特征与现在的鳄鱼相似但是身长却只有40cm左右但是它们由于在大海中游动的力量不足因此主要生活在江边

此生物在南美的巴西和非洲南部被发现的事实明了二叠纪时期美洲和非洲可能是一的大漂移

이전 삼엽충
다음 검은머리방울새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