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자연사/과학소식

자연사/과학소식

제목 [서울신문] [와우! 과학] 온혈동물로 진화한 고대 악어 첫 발견

  • ▲ 온혈동물로 진화한 고대 악어 첫 발견


오늘날 악어의 조상 중에는 온혈동물로 진화한 개체도 있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에든버러대 고생물학 연구진이 메트리오린쿠스과에 속하는 고대 악어의 치아 화석을 가지고 광물 구성을 분석한 결과 적어도 한 종이 냉혈동물이 아니라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는 해당 악어 종이 주변 환경의 영향으로 체온이 떨어질 때 오늘날 포유류나 조류처럼 체온을 유지할 수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한 이런 특징은 이 종이 쥐라기 말기인 약 1억5000만 년 전 지구가 한랭화하는 동안 번성하는 데 도움을 줬을 가능성을 제시한다.




  • ▲ 메트리오린쿠스과에 속하는 한 고대 악어의 화석 골격 모습.(사진=스벤 작스/독일 빌레펠트 자연사박물관)



▲ 메트리오린쿠스과에 속하는 한 고대 악어의 복원 이미지.(사진=드미트리 보그다노프/위키미디어 커먼스)


이 종이 온혈동물이 된 것은 오늘날 돌고래와 고래의 몸처럼 사지와 꼬리가 지느러미 형태로 진화해 바깥 바다로 진출할 수 있었던 열쇠였다.


반면 오늘날 악어는 냉혈동물이므로, 스스로 열을 발생할 수 없어 기온이 떨어지면 휴면이나 동면에 들어가야 한다.


이에 대해 연구저자인 마크 영 박사는 “이번 발견은 우리가 이 기묘한 악어를 더 잘 이해하도록 돕는다. 이들 악어는 오늘날 긴 코 악어와 비슷하게 생긴 개체이지만, 지느러미발과 꼬리지느러미 그리고 정면을 향한 큰 눈을 지닌 동물로 빠르게 변화했다”면서 “육지에서 바다로 거주지를 바꾼 것은 수백만 년 전 돌고래와 고래가 겪은 잘 알려진 진화 형태와 같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치아 화석 에나멜의 산소 농도를 측정함으로써 이 종이 냉혈동물인지 아니면 온혈동물인지를 구별할 수 있었다. 왜냐하면 그 농도는 체온에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분석 결과, 이 종은 열을 발생하기 위해 신진대사를 활용함으로써 체온을 주변 환경보다 더 높게 올릴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종은 다른 대다수 온혈동물보다 몸을 따뜻하게 유지하는 데는 덜 효율적이었지만, 적응력은 당시 기온이 떨어졌을 때 생존에 도움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


이와 달리 근연종으로 냉혈동물인 텔레오사우루스과(科)에 속하는 악어들은 환경 적응에 애를 써 결국 살아남을 수 있었다. 이는 이들 종이 오늘날 악어들과 같은 방식으로 양지에서 일광욕하며 체온을 유지했을지도 모른다는 것을 의미한다.


또 이 종은 해수 온도가 떨어졌을 때 체온 유지를 위해 애를 썼을지도 모른다. 이는 이 시기에 왜 그렇게 많은 동물이 멸종했는지를 부분적으로 설명할 수 있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세계 최고(最古)의 생물학 저널인 영국 ‘왕립학회 자연과학 회보 ’(Philosophical Transactions of the Royal Society B) 최신호에 실렸다.


한편, 경희대학교 자연사박물관에서는 다양한 표본을 전시하고 있어 기사를 참고하여 방문하면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기사원문보기

이전 [동아사이언스] 네안데르탈인도 조개 잡으러 다이빙했다
다음 [한겨레] ‘바이러스의 저수지’ 박쥐가 끄떡없이 진화한 비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