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자연사/과학소식

자연사/과학소식

제목 [뉴시스]대서양연어 '제2의 배스' 될수도…환경부, '위해우려종' 유지
associate_pic4
【세종=뉴시스】위해우려종으로 지정된 '대서양연어'(Salmo salar). 2019.06.25. (사진= 환경부 제공)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환경당국이 위해우려종으로 지정된 '대서양 연어'의 국내 유입이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제2의 큰입우럭(배스) 사례가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환경부는 2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어 대서양 연어의 위해성 심사 및 수입 관리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대서양 연어는 송어속(Salar) 중에서 가장 큰 종으로 몸 길이가 최대 150㎝, 무게만 46.8㎏에 이른다. 한 번에 8000~2만5000개의 알을 품고, 수생 곤충과 갑각류 등을 먹으며 평균 13년을 산다.

다른 연어들에 비해 공격성이 높고 성장속도가 빨라 토착종의 생장을 저해할 우려가 있는데다, 교잡에 따른 유전자 변질과 전염병 전파 가능성도 존재해 2016년 6월 위해우려종으로 지정됐다.

같은 이유로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의 국제 외래침입종 전문가그룹과 미국 워싱턴주, 호주 등도 대서양 연어를 위해외래종으로 지정·관리하고 있다.

배스와 황소개구리, 뉴트리아 등이 산업적인 목적만 고려해 외래생물로 도입했을 때 국내 생태계에 얼마나 큰 부작용이 발생하는지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다. 

이호중 환경부 자연보전정책관은 "위해 외래생물이 국내에 유입돼 확산된 후 조치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며 "생태적 위해성에 대한 충분한 고려 없이 수입할 경우 국내 생태계에 큰 피해를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정부 규제에 가로막혀 양식 산업의 새로운 기회를 잃게 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하지만 대서양 연어의 양식 기술은 충분히 개발되지 않은 상태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6년 양식에 성공한 연어는 대서양 연어가 아닌 '은연어'다. 실제 바닷물에서의 양식 기술은 시도조차 된 적이 없다.

현재 개발된 기술은 육상 수조에서 수정란을 치어로 키우거나 바닷물의 염도에 점진적으로 적응시키는 해수순치 뿐이다. 해수순치 기술의 경우 실증화 단계 전이라 실제 바다 양식이 이뤄지기까지는 추가적인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는 게 환경부 측 설명이다. 

이준희 환경부 생물다양성과장은 "2016년 양식 기술이 마련됐는데도 위해우려종 지정으로 사업 추진에 차질이 생긴다고 주장하지만 사실이 아니다"라며 "위해성이 의심되는 외래생물에 대한 사전 위해성을 검토해 제2의 배스 사태가 나타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희대학교 자연사박물관에서는 다양한 종류의 어류 표본을 전시하고 있어 기사를 참고하여 방문하면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이전 [아시아경제][과학을읽다]한국만 가진 '모기'와 '별빛'의 공통점?
다음 [연합뉴스] '바다의 폭군' 백상아리 조상은 1m 안 되던 작은 상어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