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자연사/과학소식

자연사/과학소식

제목 [연합뉴스] 희귀·멸종 위기 미선나무 대량생산 가능해졌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5&sid2=22… [138]

미선나무.jpg

국립산림과학원 제공=연합뉴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희귀·멸종위기 수종인 미선나무에 발광다이오드(LED) 광을 처리해 대량증식을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국립산림과학원에 따르면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줄기증식이 어려운 미선나무의 조직배양 단계에서 LED를 이용해 줄기의 생장을 유도하는 특정 파장의 빛을 쬐어주어 대량생산이 가능하게 하는 것이다. 미선나무 눈에서 조직 배양한 식물체에 청색과 적색 혼합 광을 쬐어준 결과 일반광(백색광)에서 자란 것보다 줄기 길이가 1.5배 이상 증가했고, 한 줄기에서 3개 이상의 새로운 줄기가 유도됐다.


LED 광은 광 파장의 종류에 따라 식물의 광합성 효율, 줄기의 생장, 잎의 발달, 뿌리 형성 등 식물이 자라는 것을 조절할 수 있다. 이 같은 방법은 미선나무 외에 다른 희귀·멸종위기 수종에도 적용해 고유한 특성을 가진 식물자원의 보존과 증식에 효과적인 기술이다. 어미나무의 작은 부분을 재료로 사용해 나무를 훼손하지 않고도 어미나무와 같은 형질을 가진 복제 묘를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다는 점에서 희귀·멸종위기 수종 보존을 위한 기술로 의미가 있다.

새로 개발된 기술로 생산된 미선나무는 경기도 오산의 물향기수목원에 기증돼 시민들과 만나게 된다. 한반도에만 서식하는 1속 1종인 미선나무는 우리나라와 북한 모두 천연기념물로 지정해 보호하는 귀한 나무다. 꽃의 모양이 아름답고 향기가 있으며, 추출물은 미백과 주름개선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우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연구과장은 "미선나무와 같은 희귀·멸종 위기 식물의 복제와 증식을 위한 조직배양 기술을 계속 개발하고, 우리나라 자생식물의 유전자원 보존과 활용을 위한 기반을 마련해 나고야 의정서 발효에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희대학교 자연사박물관 6층에는 다양한 식물들을 전시하고 있어, 기사를 참고하여 관람한다면 매우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기사원문 바로보기

 

 

 

이전 [서울경제] 뱀·도마뱀 2억4,000만년 전 파충류 조상 화석으로 확인
다음 [연합뉴스] 아프리카 사바나 상징 바오바브 고목들 기이한 죽음 맞아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