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자연사/과학소식

자연사/과학소식

제목 [매일경제] 수매제 시행 후 생태교란종 뉴트리아 개체 수↓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9&… [56]

뉴트리아.jpg

 

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일명 '괴물쥐'로 불리는 생태교란종 뉴트리아의 개체 수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낙동강유역환경청는 2014년 뉴트리아 수매제를 실시한 이후 매년 2000마리 이상의 뉴트리아가 포획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수매제는 뉴트리아 개체 수를 줄이기 위해 뉴트리아를 잡아오는 시민에게 마리당 2만원의 현상금을 주는 제도를 말한다. 수매재 시행으로 인해 포획된 뉴트리아 수는 지난해 2467마리, 2016년 2754마리, 2015년 2420마리, 2014년 2802마리다. 올해도 2월까지 224마리가 포획됐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수매제 실시 이후 낙동강 유역에 1만 마리 이상이던 뉴트리아 개체 수가 현재 절반가량 줄어든 것으로 파악한다. 한편 뉴트리아는 남아메리카 아르헨티나가 원산지로 국내에는 1980년대 모피 생산용으로 유입됐다. 뉴트리아는 당초 겨울 날씨 때문에 야생 상태로는 국내에서 살아남지 못할 것으로 예측됐으나 굴을 파 생활하며 겨울을 나는 등 뛰어난 적응력을 보이며 먹이를 닥치는 대로 먹어치워 국내에서는 생태교란종으로 낙인찍혔다.

 

경희대학교 자연사박물관 2층에는 다양한 포유류들을 전시하고 있어, 기사를 참고하여 관람한다면 매우 유익한 시간이 될 것이다.



 

기사원문 바로보기

 

 

이전 [중앙일보] 온난화로 파괴된 남극… 펭귄도 사라져가
다음 [동아사이언스] 길이 25m '초거대어룡' 실존했나...화석 새로 발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