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자연사/과학소식

자연사/과학소식

제목 [한국경제] 공룡은 녹색 아니면 갈색?… 쥐라기 시대 '무지개 공룡' 있었다
   http://news.naver.com/main/hotissue/read.nhn?mid=hot&sid1=105&cid=9264… [35]


중국 과학원과 미국 텍사스대 연구진은 2014년 중국 허베이성의 쥐라기 후기 지층에서 발견된 신종 육식공룡인 카이홍 주지’(그림)가 목 주변에 무지개 빛깔의 화려한 깃털을 가졌다는 분석 결과를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최신호에 발표했다. ‘큰 볏을 가진 무지개라는 이름을 가진 이 공룡은 약 16100만 년 전에 살던 것으로 추정된다.

 

연구진은 이온현미경을 이용해 카이홍 주지의 날개를 살펴본 결과 공룡 목 주변 깃털에서 색소를 함유한 멜라노좀의 흔적을 발견했다. 이는 오늘날 무지개색을 지닌 벌새에서 흔히 발견되는 팬케이크 형태를 띠고 있다. 공룡에서 화려한 깃털이 발견된 건 처음이다. 이전까지 공룡은 피부가 녹색이나 갈색이었을 것으로 추정됐다.

 

경희대학교 자연사박물관 1층에는 초식공룡류화석을 비롯하여 공룡알 화석과 공룡이빨, 호박 등 공룡관련 화석들을 전시하고 있다.




기사원문 바로보기



이전 [조선일보] '푸른 벌' 흉내내는 희귀 나방, 130년 만에 발견
다음 [서울신문] 日서 농약 대신 ‘날지 못하는 무당벌레’로 해충 퇴치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