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학교 Towards Global Eminence
home/이야기  >  자연사/과학소식

자연사/과학소식

제목 [연합뉴스] 고대 펭귄 훨씬 컸다…길이 177㎝ 체중 101㎏ 화석 발견


6천만 년 전에는 지금보다는 훨씬 큰 성인 크기의 펭귄이 살았음을 보여주는 화석 뼈가 뉴질랜드에서 발견됐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젠켄베르크 연구소 연구팀은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를 통해 이런 결과를 발표했다고 뉴질랜드와 호주 언론이 13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뉴질랜드에서 5500~6천만 년 전 사이에 살았던 거의 6피트(177) 길이의 고대 펭귄 화석을 발견했다. 6600만 년 전 공룡이 멸종된 만큼 이 시기는 그로부터 멀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 펭귄의 몸무게는 101으로 추정됐다.

 

오늘날 펭귄 중 몸집이 가장 큰 황제펭귄은 보통 길이 120, 무게 40정도다. 연구팀의 제랄드 마이어는 펭귄은 바닷가에 사는 새인 가마우지와 닮은 선조로부터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희대학교 자연사박물관 3층에는 젠투펭귄, 아델리펭귄 등을 비롯해 총 4종의 펭귄을 전시하고 있어, 고대의 펭귄과 비교하며 관람하기에 매우 유익한 장소가 될 것이다.


기사원문 바로보기

이전 [한겨레] 5억년 전 최초 삼엽충도 잠자리 겹눈 지녔다.
다음 [연합뉴스]"아기 안기 팔 아파"…약초 파스 애용하는 오랑우탄 엄마들
목록